한 생각을 깊이 숙고하고 감성으로 감싼다면 그 생각은 빛의 진동률로 확장한다.

그 빛의 입자 운동을 느리게 하고 농축하면 전기단위가 창조된다.

이 전기단위는 음극과 양극을 가진 전자기장이다. 이것을 전기라 한다.


그 생각을 더 느리게 하고 좀 더 농축하면 전자기장을 지나 

그 전기단위는 물질로 결집된다. 물질은 분자구조와 세포구조체로 더욱 결집되어

형상을 만든다. 이제 그 형상은 영혼이 창조이상으로서 상념한 그 생각에 의해서

유지된다. 


모든 것은 무한의 생각에서 나와 속도를 줄인 빛이 되고 그리고나서

그 빛의 속도를 줄여 주위에 있는 여러가지 것들이 만들어지는 방식으로 창조되었다.


람타 p.119-120

'Learning Story > School beyond Schoo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명학관 제2기를 열며  (0) 2018.08.11
창조주체와 창조과정  (0) 2018.02.12
생각에서 물질로의 변환과학  (0) 2018.02.12
죽음의 실재  (0) 2018.02.12
몸의 진동률을 조종할 수 있는 방법  (0) 2018.02.12
레무리아 역사  (0) 2018.02.08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