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촌농장'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05.17 유기농 농사 첫 수확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2. 2009.04.19 4월은 농사철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3. 2009.04.19 노륜산시장에서 모종을 사다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오늘 비가 왔지만
비가 오면 더욱더 잡초들이 잘 자라므로
풀을 뽑기 위해 남양주 송촌농장에 갔다.

세상에나... 수확을 위한 아무런 준비도 없이 갔는데
아욱, 열무, 얼가리들이 아주 많이 자라있었다.
수확 겸 솎아주어야 할 상황이어서
기대하지도 않는 첫 수확을 하게 되었다.

어제 열무, 얼가리 들을 사다가 김치를 담갔는데..
어쩐다...또 담아야지 뭐...

4월 14일에 씨를 뿌렸으니
정확히 한달만에 수확을 한 셈이다.
얼갈이는 애벌레들이 갉아 먹어서
구멍이 뽕뽕나 있었다.

신기하다. 수확후 집에와서
2층 베란다에서 키운 쑥갓을 뜯어
쌈싸먹었다.
내일부터는 당분간 아욱국을 먹어야 할 것 같다.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토요일에 이어 일요일인 오늘도 재래시장에서 화분과 모종을 더 사고
남양주 송촌농장에서 흙과 유기농 퇴비를 사왔다.

집 앞마당 약 20평중에서 10평에 흙을 뒤집고 퇴비와 버무린 후
당근과 시금치씨를 뿌렸다.

지난 주에 심은 상추가 싹이 나기 시작했다.
과실을 통해 정체를 알 수 있듯이
아직은 싹이 어떤 채소인지 알 수 없었다.

송촌농장에 심은 감자와 얼갈이 알타리 아욱에 물을 주고
민들레와 쑥을 캐왔다.

인철씨가 많이 도와주었다.
몸이 욱씬거리고 조금 피곤하다.

왜 내가 농사를 재미있어하는지
생각해보면 참 우습다.

'Organic Story > Organic Agr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근심기  (0) 2009.05.03
채소가 숨막혀 죽어가고 있었다.  (0) 2009.04.26
퇴근후 농사예술활동 하기  (0) 2009.04.21
4월은 농사철  (0) 2009.04.19
노륜산시장에서 모종을 사다  (0) 2009.04.19
흙의 중요성과 고마움  (0) 2009.04.17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
지난 주 내내 유혹받던 모종구매를 오늘 드디어 했다.
파프리카, 피망, 고추, 방울토마토, 들깨, 파, 부추 등을 샀다.
커다란 화분 10개와 조루 1개 그리고 분갈이용 퇴비혼합흙 두 푸대.
지난 주말 송촌농장에서 준 퇴비의 질에 비하면 형편없었다.

내일 송촌농장에서 기름기 자르르 흐르는 유기농흙을 가져다
모종을 심을 생각이었으나 앞마당의 흙을 이용해서 키우면
유기농 흙에서 자라는 채소와 어떻게 다른지 실험하고 싶었다.

해서 오늘 산 모종은 마당흙과 퇴비혼합흙을 섞어서 화분에 담흔후
모종을 심었다.

내일 송촌농장에서 가져올 흙과 유기농퇴비를 섞어 새로운 모종을 심어야겠다.
노륜산시장에 가서 화분10개와 모종 10개를 더 사고...

일상에서 사먹는 모든 채소는 흙과 퇴비 화분을 이용해서 집에서 얼마든지 재배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다. 지난주말 농장에 채소를 심고 남은 땅에는 오이, 호박, 고구마 등을 심어야겠다.

자라날 채소에게 감사한 마음으로 잘 자라주길 부탁했다.

'Organic Story > Organic Agrcul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근심기  (0) 2009.05.03
채소가 숨막혀 죽어가고 있었다.  (0) 2009.04.26
퇴근후 농사예술활동 하기  (0) 2009.04.21
4월은 농사철  (0) 2009.04.19
노륜산시장에서 모종을 사다  (0) 2009.04.19
흙의 중요성과 고마움  (0) 2009.04.17
Posted by Vegan & Green TheBeetleKim